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름이 춤추는 곳, 옥천 용암사 ‘운무대’

기사승인 2019.01.19  00:22:27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출과 운해가 뛰어난 풍광 좋은 곳, 미국 ‘CNN go’ 선정 한국의 아름다운 50곳에 포함-

충북 옥천 용암사에서 바라보는 운해(雲海)와 일출은 미국 ‘CNN go’에서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50곳에 포함될 정도로 뛰어난 풍광을 자랑한다.

낮게 깔린 구름과 안개를 뚫고 떠오르는 붉은 해를 담기 위해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모여드는 곳으로, 새해를 맞는 1월 1일부터 설날(음력)까지는 이른 새벽부터 찾는 이가 꾸준하다.

옥천군은 지난해 말 이곳을 오르는 사람들을 위해 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망대를 만들었다. 

바로 운무(雲霧)대, 군은 일출 전망 포인트 2곳과 그곳까지 오르는 데크 계단과 나무다리를 만들어, 사진작가들과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이 훨씬 수월하게 일출과 운해를 감상할 수 있게 됐다.

   
▲ 용암사 운무대 모습

지난달 31일에는 전국에서 모인 관람객과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 200여명이 용암사에서 신년맞이 타종식을 거행하고 일출을 구경했다.

황수섭 문화관광과장은 “새벽녘 일출과 운해 사진 찍는 분들의 호응이 높다” 며 “천년고찰 용암사와 보물 1338호인 동서삼층석탑,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17호 마애여래입상 등을 연계해 지역의 관광코스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군은 올해 용암사에서 운무대까지 오르는 180여m의 데크 길과 전망대를 일부 보강할 계획으로, 군데군데 경사진 곳을 보다 안전한 길로 만들고 전망대에는 운해와 일출 사진을 내걸어 낮에 오는 관람객들도 그 멋진 풍광을 사진으로나마 감상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 용암사 운무대에 올라 옥천 전경을 감상하고 내려와 인근 맛 집을 들러 지역 특색이 묻어나는 향토 음식을 맛보는 관광코스도 정해 홍보할 계획이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