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군 동이면, 폐 고속도로 부지매입!

기사승인 2018.10.17  16:32:09

공유
default_news_ad1

- -폐 경부고속도로 인근 6필지, 소재지인 용죽리 마을회 명의로 매입-

충북 옥천군 동이면은 이 지역을 관통하는 폐 경부고속도로 인근 6필지의 땅을 소재지인 용죽리 마을회 명의로 매입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부지는 1970년부터 고속도로 선형개량 전까지 경부고속도로로 쓰이던 곳으로 선형개량으로 폐도 된 뒤 2003년부터 옥천군이 맡아 관리해 왔다.

   
▲ 매입한 동이면 폐 도로 부지 모습

옥천 포도축제 장소로도 활용된 부지로, 폐 고속도로 내 인접 부지로는 가장 넓은 면적인 7천887㎡로, 2007년 개인에게 소유권이 이전된 후 인근 기업체의 자재 적치장, 택배회사의 화물 주차장 등으로 이용되면서 사실상 방치돼 지역주민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었다.

폐 도로 유휴부지 활용방안을 고민하던 동이면이장협의회에서는 관련 분야 출향인사 및 전문가 자문, 면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해당 부지를 마을에서 매입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2017년 금강수계 주민지원사업비를 지원받아 4억1천3백만원의 부지 매입비를 확보하며 매입 절차는 비교적 순탄하게 진행되는 듯 했다.

하지만 해당 부지는 국토계획법상 용도지역이 도로로 돼 있는데다 개발행위 제한에 따른 감정평가 금액이 현저히 낮게 책정돼 소유권 이전이 쉽지 않았다.

폐도 활용방안 제고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해 온 군은 해당 부지 용도지역 해제를 결정했고, 면민의 오랜 숙원은 지난 2일 최종 소유권이 용죽리 마을회로 이전되며 결실을 맺었다.

면에서는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농산물 판매장 또는 자전거 휴게소 등의 가치있는 곳으로 활용해 지역발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정옥 동이면장은 “동이면민의 숙원이었던 폐 고속도로 부지를 매입하게 돼 참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 동안 부지매입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보태주신 동이면 이장님들을 비롯한 관내 기관·단체장과 면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