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선말 큰사전 원고 보물로 승격 지정

기사승인 2020.12.22  17:06:59

공유
default_news_ad1
   
 

조선어학회가 일제강점기 우리말 사전을 편찬하기 위해 작성한 조선말 큰사전 원고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086호로 승격 지정됐다.

천안시는 국가등록문화재 제524-2호로 등록됐던 사전 원고의 필사본 교정지 조선말 큰사전 원고가 보물로 승격 지정되면서 총 10건의 보물을 관리하게 됐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는 조선어학회(한글학회 전신)가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 1929~1942년 13년 동안 작성한 사전 원고의 필사본 교정지 총 14책이다.

그 중 5책은 천안시에 소재한 독립기념관에서 소장하고 있고, 나머지 8책은 (사)한글학회에서, 1책은 개인이 소장하고 있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 14책은 오랜 기간 동안 다수의 학자들이 참여해 지속적으로 집필 ․ 수정 ․ 교열 작업을 거친 중요한 자료로, 철자법, 맞춤법, 표준어 등 우리말 통일사업의 출발점이자 결과물로 국어사적 가치가 높다.

1942년 조선어학회 사건의 증거물로 일본 경찰에 압수됐다가 1945년 9월 8일 경성역(지금의 서울역) 조선통운 창고에서 우연히 발견돼 이를 바탕으로 1957년 ‘큰사전’(6권)이 완성되는 계기가 됐다.

1929년 10월 31일 이념을 망라해 사회운동가, 종교인, 교육자, 어문학자, 출판인, 자본가 등 108명이 사전 편찬 사업을 시작하고, 각지의 민초(民草)들이 지역별 사투리와 우리말 자료를 모아 학회로 보내오는 등 계층과 신분을 뛰어넘어 일제의 우리말 탄압에 맞선 범국민적 움직임이 큰 힘이 됐다.

 

양옥경 기자 rong-miya@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