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단일화 제안

기사승인 2018.05.24  17:40:19

공유
default_news_ad1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가 바른미래당 남충희 대전시장 후보에게 후보단일화를 제안했다.

박 후보는 24일 서구 둔산동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시정을 경험하고 누구보다 대전을 아끼고 사랑하는 저와 경제적 식견을 갖고 있는 남충희 후보가 힘을 합친다면 바람에 의해 당선되려는 민주당 후보보다 시민들께 더 나은 행복과 희망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협치를 전제로 단일화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대통령의 인기가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대전시 현안은 또다른 차원”이라며 “지방선거에 지방정부가 없으면 중앙정부가 (시장을)임명하는 게 낫다”라고 말했다.

또 “지난 4년 대전시는 인구 150만명이 붕괴되고, 각종 경제지표는 위기를 가리키고 있다”며 “대전시와 산하기관은 수시로 압수수색을 당하는 등 불명예의 대전시정에 대한 평가가 아닌 국정에 대한 평가로 지방선거가 진행되면, 지방자치가 위태롭게 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어쩌면 민주당은 후보를 내지 않는 게 시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대한민국 전체가 민주당 일색의 자치단체로 구성된다면 어떻게 될지 여러분 상상에 맡긴다”고 말했다.

단일화 방식에 대해선 “제가 공개적으로 제안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반응이 올 것”이라며 “큰 틀에서 제안을 하는 것이 기다려보겠다. 이후 긍정적인 답변이 돌아오면 세부적으로 내용을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김해승 기자 ok67336@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