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영민 장관, 방사성 폐기물관리 시설 점검

기사승인 2018.05.10  15:51:26

공유
default_news_ad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은 10일 원자력(연)을 방문하여 방사성폐기물 전반에 대한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방사성폐기물 관리 강화와 재발 방지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번 방문은 원자력연구원이 연구용 원자로 2호기(‘08년 해체), 우라늄 변환시설(중수로용 연료제조, ‘11년 해체) 등의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해체폐기물의 부실 관리 의혹에 대한 원자력안전위원회 특별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루어졌다.

유영민 장관은 이날 원자력(연)의 해체폐기물 부실관리 의혹에 대한 현안 보고를 받고, 현재 해체폐기물이 저장되어 있는 해체폐기물저장고, 제1방사성폐기물저장시설 등 방사성 폐기물관리 시설을 점검했다.

유장관은 “원자력(연)을 관리하는 주무부처의 장관으로 이번 해체폐기물 관리 부실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하여 죄송하다”며 “특히 이번 사태에 대한 원자력(연) 간부 및 직원들의 뼈저린 반성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질책했다.

또 “우선, 국민들의 생명, 안전, 환경에 영항을 미치는 방사성폐기물의 관리부실에 대한 변명 없는 고백과 사과를 하여야 한다”며 “해당 폐기물의 방사선량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상세한 자료를 국민들과 지역 주민들에게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과학적 사실에 기반하여 국민들이 납득할 때까지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도록” 지시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에서 책임이 있는 관계자들은 전현직을 막론하고 감사 등을 통해 엄격하게 책임을 묻고, 필요하다면 검찰 고발 등 책임에 상응하는 처벌이 되도록 하고, 방사성폐기물의 통합처리를 통해 무단처리 가능성을 차단하고, 폐기물의 발생 이동 관리 처리 등 전주기적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지시했다.

하재주 원자력연구원장은 현황보고에서 원자력연구원이 국민들의 안전과 관련된 방사성폐기물을 정상적인 절차를 지키지 않고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데 대해서는 뼈저리게 반성한다고 밝혔다.

또 보관 중인 해체폐기물을 전수 조사하여 확인되지 않은 폐기물의 행방을 확인하여 국민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해승 기자 ok67336@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