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 청산 생선국수와 함께 하는 민속씨름대회 성료

기사승인 2018.04.16  16:29:28

공유
default_news_ad1

- -14~15일 이틀간 1만600여명 찾아 성황, 올해 '청산 생선국수 특화거리’ 조성 계획-

충북 옥천군 청산면의 ‘제2회 청산 생선국수와 함께 하는 민속씨름대회’가 14~15일 이틀 동안 1만600여명에 가까운 상춘객의 호응 속에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축제 첫날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생선국수, 도리뱅뱅, 미꾸라지 튀김 등의 이색 먹거리와 박진감 넘치는 민속 씨름과의 조합은 인구 3천명의 조그만 농촌지역 주민들이 축제 기획에서부터 홍보, 운영까지 손수 맡아 방문객의 욕구를 충족시키며 축제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 생선국수 부스를 찾은 상춘객들의 모습

지역 유명식당 4곳에서 직접 참여한 생선국수 먹거리 부스는 30분 이상 줄지어 기다려야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러운 국수와 조화를 이루는 바삭한 식감의 도리뱅뱅과 미꾸라지 튀김이 만들어 내놓기가 무섭게 팔려나갔다.

미꾸라지 및 메기 잡기, 짚 가마니 짜기, 솟대만들기, 전래민속놀이 함께 하기 등의 체험거리도 가족 단위 방문객에게 평소에 즐기지 못하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폭팔적인 인기를 얻었다.

노래자랑, 인기가수 박구윤 초청공연, 민속농악 경연대회, 풍물패 길놀이 등도 흥겨운 가락 속 방문객을 하나로 이끌며 축제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민속씨름대회에는 70여명의 아마추어 선수들이 9개 읍·면 대항 단체전과 개인전에 참여해 단체전에서는 청산면, 안내면, 옥천읍, 동이면이 1등에서 4등을, 청산면의 박기형씨, 동이면의 이상락씨, 청산면의 박충성씨, 옥천읍의 박승룡씨가 각각 개인전 1~4등을 차지했다.

한편 청산면은 속리산 자락에서 발원해 금강으로 유입되는 보청천이 휘감아 도는 곳으로, 예로부터 맑은 하천에 물고기가 많이 잡혀 민물고기를 이용한 음식이 잘 발달돼 있어, 지역 내 생선국수 전문식당들은 매스컴을 통해 몇 차례 ‘맛집’으로 소개되며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또한 올해 말까지 생선국수를 취급하는 전문 식당을 육성해 ‘청산 생선국수 특화거리’를 조성, 이 지역 문화유산인 동학혁명유적지, 청산향교 등과도 연계해 관광명소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