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메브로페닌(Mebrofenin) 민간기업에 기술 이전

기사승인 2018.04.16  14:09:31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간 기능 진단에 쓰이는 희귀 방사성의약품인 메브로페닌(Mebrofenin)을 민간기업에 기술 이전했다고 16일 밝혔다.

메브로페닌은 방사성동위원소인 테크네슘(Tc)-99m 용액과 혼합하여 체내에 주사, 간 기능을 진단하는 의약품이다.

환자 치료에 꼭 필요한 희귀 의약품으로 국내에서는 관련 생산시설을 갖춘 원자력연구원이 전담 생산하여 국민 의료 복지를 지원해왔다.

최근에는 관련 법령의 개정으로 방사성의약품 생산시설도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기준(GMP)’을 적용받으면서, 희귀 의약품 공급 차질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이에 연구원은 지난 2017년 12월에 식약처로부터 GMP 승인을 받은 민간기업에 관련 기술 및 품목 허가를 이전하여, 중단 없는 방사성의약품 공급의 길을 열었다.

김해승 기자 ok67336@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