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 시외버스 공영정류소 옹벽, 타일 벽화 사업 마무리

기사승인 2018.04.15  17:20:22

공유
default_news_ad1

- -향수30리 브랜드 개나리꽃 정지용 시인 얼굴 등 입체벽화, 볼거리와 추억거리 제공-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양리에 있는 시외버스 공영정류소 내 잿빛 콘크리트 옹벽이 아름다운 타일 벽화로 재탄생, 외지인에게 옥천을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옥천군은 지난 3월부터 5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옥천시외버스 공영정류소 내 타일 벽화 사업이 최근 마무리되어, 한결 산뜻해진 분위기로 새로운 볼거리와 추억거리를 제공하며 손님을 맞고 있다.

   
▲ 옥천 시외버스 공영정류소 옹벽의 벽화타일 공사전(왼쪽) 공사후(오른쪽) 모습

특히, 정류소 내 버스가 진입할 때와 회차해 나갈 때 눈에 잘 띄는 하늘색 분위기의 타일 벽화는 군을 대표하는 브랜드 향수30리, 군 꽃인 개나리, 이 지역 출신인 정지용 시인의 얼굴 등을 담아내며 ‘희망의 옥천’을 상징하고 있다.

매일 시외버스를 이용해 청주와 옥천을 출퇴근하고 있는 박 모(31)씨는 “정류장에 들어오면 제일 먼저 보이는 위치에 아름다운 타일 벽화가 조성돼 있어 깜짝 놀랐다”며 “벽화 하나로 옥천의 분위기가 확 달라 보이는 것은 물론, 보는 사람들까지 기분이 좋아지게 만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벽화 타일에 대한 주민들 반응이 참 좋다”며 “앞으로도 주변과 어우러지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경관 조성으로 지역 이미지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