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군, 소상공인 지원정책으로 지역상권 기지개 켠다.

기사승인 2021.06.21  17:03:49

공유
default_news_ad1

- 5월말 기준 , 신규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신규 등록 증가세, 폐업 수는 감소세-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이 경영난을 겪으며 전국적으로 문을 닫는 점포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충북 옥천군 관내 음식점 영업소는 신규 등록수가 증가하고 폐업 수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올해 5월말 기준 일반음식점은 765곳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2월 점포 수 735곳과 대비해 4% 증가했고, 커피숍, 편의점 등 휴게음식점도 130곳으로 2019년 12월 105곳 대비 23% 늘었다.

반면, 폐업한 일반음식점의 경우 2019년 48곳에서 2020년 34곳이며, 2021년 5월말 기준으로 13곳에 그쳐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폐업하는 점포가 늘어나며 골목 상권이 위축되고 있지만, 옥천군은 코로나19 여파에도 음식점 영업소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영업점 스스로 배달·포장 주문에 대한 비율을 늘리며 위기를 극복하는 모습”이라며“여기에 군의 소상공인 지원 정책이 효과를 냈고, 백신 접종으로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신규 등록이 증가하고 폐업 수가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옥천읍 금구리에 치킨집을 개업한 A씨는“사회적 거리두기 영업시간 단축으로 영업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옥천군의 점포 임차료 지원이 큰 힘이 되었다. 최근 매출이 조금씩 회복되어 간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옥천군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 상권 회복을 위해 경영개선 보조금 10억원을 지원했고, 6600여만원을 청년소상공인 점포 임차료 지원 등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폈다.

또한, 지역화폐인 향수OK카드는 도입 1년 만에 사용액 290억원을 돌파하고 가입자 수도 1만 6000명에 달하며, 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아 코로나19 등 경기침체로 생계까지 위협받고 있는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를 도왔다.

이와 함께 옥천군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에도 신속한 역학조사로 추가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고, 21일 기준 2만 2,817명이 1차 접종을 마쳐, 이를 통해 집단면역 조기 형성과 일상 회복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지역경제 회생의 불씨를 되살리고 있다.

김재종 군수는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 업계가 타격을 입었지만, 주민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 드리고자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는 것은 물론 지역상권이 활기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