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테크노밸리 기업들, 입주준비로 구슬땀!

기사승인 2021.05.10  15:20:14

공유
default_news_ad1

- 13개 업체 건축허가 6개 업체 착공, 2010억원 투자 1330명 고용창출로 지역경제 활성 기대-

충북 옥천군은 첫 입주 기업이 탄생한 옥천테크노밸리가 본격 닻을 올린 가운데 기업들이 속속 입성을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10일 옥천테크노밸리에는 지난 4월 20일 옥천테크노밸리에 처음으로 준공식을 가진 ㈜청양식품 이후로 준공을 기다리는 업체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옥천테크노밸리 입주기업 시설 공사가 한창이다.

군에 따르면 5월 현재, 26개 입주계약 업체 가운데 13개 업체는 건축허가를 받은 상태로 6개 업체가 공사를 진행 중이며, 나머지 업체는 공사 착수 준비 중이다.

건축허가를 받지 않은 업체는 설계 중으로 금년도내 허가를 받아 공사를 착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7월부터는 준공을 마친 기업들의 입주가 본격화되어 2022년까지 완료되어 시설비, 건축비 등 2010억원이 투자되어 지역경제에 활기를 넣고 1330명이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어 지역 내 인구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재종 군수는 “입주기업들이 속속 들어설 예정에 있어 2022년에는 모든 기업이 들어선 옥천테크노밸리를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며 “지역에 뿌리를 내린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춘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옥천테크노밸리는 산업용지 면적 23만6000㎡에 24개 기업과 입주 계약을 체결하여 87%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으며, 미 분양면적도 곧 입주계약 예정으로 100%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