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군, 코로나19 공무원 공직기강 강화한다.!

기사승인 2021.04.21  17:02:52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재종 군수, 방역수칙 위반자 직위해제·징계 등 강력처분, 철통 방역 체계 다시 구축 지시-

충북 옥천군에서 지난 19일 공무원 2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군이 공직자들의 복무 관리를 강화하는 등 방역 고삐를 더욱 조이기로 했다.

20일 김재종 옥천군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옥천군 공무원 복무 관리 강화 방안’을 소속 직원들에게 신속히 전파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주민 신뢰 회복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강력하게 지시했다.

   
▲ 지난 20일 김재종 옥천군수(가운데)가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브리핑하는 모습

그동안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왔지만, 공직 내부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장의 끈을 다시 조이고 철통 방역 체계를 다시 구축하자는 것이다.

이에 김 군수는 부서장들로부터 매일 오전·오후 두 차례 소속 직원들의 건강상태를 유선 보고 받는 것을 비롯해, 한층 더 강화된 방역수칙과 복무지침을 적용하며 직원들의 건강 상황을 직접 꼼꼼하게 살피기로 했다.

직원들이 출근해서는 부서장-팀장-팀원 순으로 책임 있는 건강관리를 확행하고 증상을 상시 관리하며, 조금이라도 임상증상 발현 시 지체 없이 진단 검사를 실시토록 특별 주문했다.

또한, 공무상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타 부서 사무실 방문을 자제하고, 휴게실 등 폐쇄된 좁은 공간 이용을 금지하는 등 직원 간 접촉을 최소화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더불어, 급하지 않은 공식행사나 회의 등은 가능한 한 연기 또는 취소하고 내·외부 회의와 보고는 가급적 영상·전화·서면 등 비대면 방식을 우선 활용해 추가 감염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원천 차단할 것을 강조했다.

위생적인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 동료 간 티타임과 불필요한 대화를 금지하고, 민원인에게 음료 제공을 금지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군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이를 위반해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전파할 경우, 평소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무관용을 원칙으로 엄중한 징계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김 군수는 “사회적으로 모범이 되어야 할 공무원들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며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빈틈없는 행정 업무 추진을 위해 모든 공직자가 각별히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코로나19 방역에 갖은 노력과 희생을 감수한 대다수 공직자들의 헌신과 주민들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엄중하게 상황을 관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또한, 공무원 확진과 관련해서는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별 지방공무원 복무관리 지침」 및 「충청북도민 대상 진단검사 관련 행정명령」 위반과 관련해 빠른 시일 내에 직위해제 및 징계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