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군 기관 협업으로 꽁꽁 발묶인 오대리 돌파구 찾아!

기사승인 2021.01.12  19:03:11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자원공사 파손된 공기부양정 수리비, 옥천군 수리기간 대체 투입 선박 임차료 부담 합의-

충북 옥천군이 기관 협업을 통해 한파로 대청호가 얼어붙어 발이 묶였던 오대리 마을 교통수단 해결에 돌파구를 찾았다.

최근 오대리 주민은 공기부양정 수리비가 없어 한파 속에 위험을 무릅쓰고 얼음위로 걸어서 출입하고 있었다.

김재종 군수의 제안으로 지난 8일 옥천군청에서 옥천군과 수자원공사는 긴급 협의회를 가졌다.

   
▲ 옥천군 청사

이날 회의에서 수자원공사는 파손된 공기부양정 수리비 2천5백만원을, 옥천군은 수리기간 대체 투입되는 선박 임차료 600만원을 부담하기로 협의했다.

회의에 앞서 김재종 군수는“주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니, 책임과 예산 문제에 앞서 주민들이 안전한 일생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군에서 임대한 공기부양정은 14일 투입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고장난 공기부양정은 1월 23일 이전에 최대한 신속히 수리될 수 있도록 관련 업체에 촉구하였다”며 “공기부양정 임차를 위해 예비비 사용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청호 결빙기간 오대리 주민들의 교통수단인 공기부양정은 지난해 여름 용담댐 방류 시 침수되어 파손되었다.

이후 공기부양정 구입 및 운영을 지원하였던 수자원공사도 예상치 못한 수리비에 대해서는 뚜렷한 추가 예산지원을 약속하지는 못했다.

이정 기자 lj213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